아이패드(iPAD)로 기내 엔터테인먼트 장비 대체?

마래바2010.04.06 08:06조회 수 10317댓글 0

엊그제부터 드디어 미국에서 아이패드(iPAD) 가 판매되기 시작했다.

애플 제품에 열광하는 추종자(?) 뿐만 아니라, 관련 부문에 관심있는 사람들에게는 아이폰 이후 학수고대하던 제품이기에 미국에서는 며칠 전부터 판매소 앞에서 밤을 새며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였다.

iPAD를 받아들고 기뻐하는 사람들..

iPAD를 받아들고 기뻐하는 사람들..

아이폰(iPhone) 이후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차기에 내 놓을 작품이 어떤 것인지 기대하며 기다렸던 것은 단지 소비자 뿐만이 아니었다.  일찍이 아이폰 신드롬으로 인해 관련 산업이 비누거품처럼 번지며 새로운 파생 산업을 만들어 냈기에 차기 작품이 가져올 파급력을 기대했던 관련 업계 또한 목 놓아 기다리기는 마찬가지였다.

개인적으로도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고, 잘 만들어진 제품임에 틀림없다. (애플이 보여주는 폐쇄성이나 고집에는 두손 두발 다 들 정도지만..)   일부 얼리어댑터들만 사용할 정도로 다루기 어렵던 기존의 스마트폰과는 달리 초보자도 사용하는데 부담없을 정도여서 전 세계적으로 신드롬을 일으켰으며 애플에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주고 있는 제품이다.  이런 애플이 명운을 걸고 만들어 낸 제품이 아이패드(iPAD)다.

다른 블로그나 기사들을 통해 아이패드(iPAD)의 장점과 미래 가능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다루고 있으므로 여기서까지 그 얘기를 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아이패드(iPAD)를 통해 항공업계에도 자그마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해 보고자 한다.

요즘 우리나라 항공업계의 화두 중 하나는 저비용항공의 연착륙이다.

제주항공, 진에어, 부산에어, 이스타항공이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을 이끌어가고 있다.  출범 이후 몇년 간 국내선 운항에 치중했던 저비용항공이 작년 말부터 본격적으로 국제선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비록 초반이기는 하지만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국제선 적응은 비교적 순조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가격과 수익이다.

아직까지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은 이익을 내지 못하고 있다.  저비용항공의 선두격인 제주항공 조차 작년에 333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을 정도다.  매출액 900억(878억) 원도 안되는 상태에서 적자 규모가 300억 원이 넘는다는 것은 대단히 좋지 않은 징후다.

적자 규모보다  더 아쉬운 것은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수익 대부분이 항공권 운임에만 매달려 있다는 점이다.  저비용항공 출범 초기인 점을 감안해 항공운임 수준은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현재 4개 저비용항공사가 보여주는 수익활동은 너무나 초라하다.  항공권 수익 외에 다른 부대 수익은 전무한 상황이다.  일반 항공사라면 괜찮지만, 항공운임이 저렴해야 하는 저비용항공에게는 다른 부대 수익이 절실히 필요한데도 아직까지 여기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지 못하고 있다.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도 일제히 국제선에 뛰어들었다.  상대적으로 짧은 국내선에 비해 비행시간이 길어질 수 밖에 없다.  짧게는 2시간. 길게는 5-6시간을 비행할 정도로 비행시간이 길어진다.  비행시간이 길어지면 기내에서 제공하는 서비스가 다양해져야 하는데, 저비용항공의 특성 상 기내 서비스를 고급화하기 힘들다.  비용이 수반되기 때문이다.

기내 AVOD 시스템 갖추기에는 비용 부담, 그렇다면 모바일로 대체 가능한가?

기내 AVOD 시스템 갖추기에는 비용 부담, 그렇다면 모바일로 대체 가능한가?

저비용항공의 가장 큰 약점이 바로 기내 엔터테인먼트(IFE, In-Flight Entertainment) 서비스 부재다.  일반 항공사들은 AVOD 등 엔터테인먼트 장비 도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장거리 노선을 운항하는 항공편에는 AVOD 서비스가 있는 지 확인을 하고 탈 정도로 소비자들의 욕구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저비용항공 입장에서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도입하기란 쉽지 않다.  두 말할 것 없이 비용 때문이다.  좌석 하나에 수천만 원이 소요될 엔터테인먼트 장비 도입은 저비용항공사로선 생각하기도 힘들다.

그래서 제안하는 것이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장비 대여 서비스다. 

저비용항공 특성 상 서비스는 돈 받고 제공해도 된다.  아니 반드시 돈을 받고 서비스를 제공해야 상대적으로 항공운임에 융통성이 커진다.  그래야 저렴한 항공운임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이번에 발매하기 시작한 아이패드(iPAD)를 기내 엔터테인먼트 장비로 활용한다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우선 장시간 비행하는데 유용하게 즐길 수 있는 기존 AVOD 를 대신할 수 있다.

아이패드는 아주 얇은 타블렛이다.  노트북과는달리 다루기에 가볍고 편리하다.  또한 기존 노트북 등 윈도우 방식의 타블렛보다 사용이 편리하다.  이 아이패드는 영화나 드라마 혹은 (심지어) Wi-Fi를 이용해 인터넷을 즐길 수 있도록 되어있다.  미리 내장된 책을 읽을 수 있는 e-Book 의 장점도 있다.  앱스토어를 통해 내려받은 재미있는 게임을 즐기는 건 기본이다.

이 아이패드를 사전 예약을 통해 일정 금액을 받고 서비스를 한다면 기존 AVOD를 대체해 기내에서 그 동안 부재했던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서비스도 제공하고 수익도 올릴 수 있어 일석이조다.

게다가 추가로 승무원을 여유롭게 운영할 수 있는 장점도 생긴다.

예전, 기내 AVOD 장비가 없었던 시절, 장시간 비행하는 항공편에서 승무원이 해야 하는 서비스는 많았다.  그러나 AVOD가 도입되고 나서는 승객들이 개인적으로 즐길거리에 빠져(?) 있는 바람에 승무원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줄었다고 한다.  아이패드(iPAD) 대여 서비스도 이와 비슷한 효과를 거둘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아이패드(iPAD)는 영화나 책, 게임 즐기기에 더 없이 적합한 제품

아이패드(iPAD)는 영화나 책, 게임 즐기기에 더 없이 적합한 제품

이미 진에어는 PSP 대여 서비스를 하고 있다.

[항공소식] 진에어, 국제선에서도 PSP 대여 서비스 실시

PSP 는 특성상 게임에 특화된 게임기다.  물론 부가적으로 영화 등 동영상 시청이 가능하긴 하지만, 아이패드는 PSP 보다 화면이 훨씬 커 영화나 드라마를 시청하기에는 그만이다.

아이패드를 기내 엔터테인먼트 장비로 도입하는데는 저비용항공사만 그 대상이 될 이유는 없다.  어짜피 기존 일반 항공사들도 B737 이나 A320 같은 소형 항공기에는 AVOD 장비가 없을테니, 그 대신 아이패드를 이용해 서비스 하는 방안도 고려해 봄 직하다.

이 외에도 공항에서 항공업무를 위한 모바일 시스템으로 아이패드(iPAD)를 이용할 수도 있다.  모바일 체크인이라거나 탑승구 시스템을 아이패드(iPAD)로 대체할 수도 있다.

애플의 아이폰(iPhone) 등장은 예상치 못한 제 3 의 부문까지 파생 산업을 만들어냈다.  단순한 휴대전화 이상의 문화를 만들어냈다.  아이패드(iPAD)라는 상품도 비록 아이폰 만큼 파괴력이 큰 제품은 아닐지라도 지금까지의 타블렛과는 다른 컨셉의 제품이기에, 그 혁신성 덕분에 다른 부문에까지 영향을 끼칠 가능성은 매우 크다.  그 중에 항공 부문도 포함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런 예상을 해 본다.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11/10/25] 항공 앱 활용하는 iPAD, iOS 업그레이드 시기상조? (6191)
  2. [2010/06/04] 아이패드(iPad), 항공기내 도입 임박 (13095) *1
    • 글자 크기
기내 안전데모 비디오, 재미없으면 안전 저해 (by 마래바) 국내 저비용항공사, 흑자 전환은 가능할까? (by 마래바)

댓글 달기

항공칼럼

항공 현안과 다양한 생각들

요 며칠 A380 항공기가 각종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다름아닌 엔진 문제 때문인데, 엔진 성능에 문제가 생겨 콴타스항공은 물론 싱가포르항공까지 엔진을 전면 ...
2010.11.26 조회 13500
마래바
"알라스카 항공은 가족을 싫어한다" 이 자극적인 푸념을 Dan Blais 라는 블로거가 자신의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올렸다. 그런데 이것이 인터넷 온라인 상으로 ...
2010.11.13 조회 6900
마래바
항공사 승무원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대부분 나라에서 인기있는 직종 중의 하나다. 특히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승무원만큼 매력적인 직업도 없다. TV 등을 ...
2010.11.05 조회 8615
마래바
최근 일본 하네다 공항이나 나리타 공항이 인천공항 타도를 외치며 경쟁력 높이기에 열을 내고 있다. 동북아시아의 허브라고 자처하던 일본 수도의 나리타, 하네...
2010.10.19 조회 10891
마래바
연일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의 성과에 대해 화제다. 당초 흑자로 전환되기까지 어느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이 서로 약속이나 ...
2010.10.16 조회 6476
마래바
공항이나 항만은 고속도록 등 다른 교통시설과 마찬가지로 공공재 성격이 짙다. 가령 경부고속도로를 유지보수 하는데 비용이 드니, 이 비용을 전부 고속도로 이...
2010.10.07 조회 6961
마래바
생산되는 모든 상품에는 그것이 유형이든, 무형이든 서비스 개념이 포함되기 마련이다. 그리고 그 모든 서비스의 마지막 상대는 사람이다. 사람은 기계와는 달라...
2010.09.30 조회 9968
마래바
항공기 안은 여러 사람들이 함께 여행하는 공간이다.. 그것도 한정된 공간이라 수십, 수백명의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기에는 그리 적합하지 않은 공간이다. 그래서...
2010.08.30 조회 7507
마래바
항공업계는 지금 며칠 전 콜롬비아에서 발생한 항공사고가 연일 화제의 대상이다. 항공기 동체가 세 동강이 날 정도로 크게 부서졌는데, 사망한 사람이 단 한명에...
2010.08.19 조회 13761
마래바
며칠 전 미국에서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항공사 승무원이 승객으로부터 욕을 먹자 분에 못이겨 기내 방송으로 한바탕 퍼부은 후 비상탈출 슬라이드(Escape S...
2010.08.17 조회 8899
마래바
작년 일본 국토교통성 장관의 하네다공항 허브화 추진 발언과 일본항공 파산 선언 이후 일본 항공산업 전체를 새롭게 재편하려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하네다 공항...
2010.07.27 조회 11745
마래바
여행에 있어 짐은 필수다. 빈 몸으로 여행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항공여행도 마찬가지다. 항공기를 이용할 때는 대개 짐을 화물칸으로 부친다. 기내에 들고 들어...
2010.07.14 조회 7654
마래바
미국 항공사 중에 대표적인 항공사를 들라면 메이저 항공사 중에서는 델타항공을, 저비용항공 중에서는 사우스웨스트항공을 들지 않을까 싶다. 노스웨스트항공과...
2010.06.08 조회 11084
마래바
"이게 뭐지?" "왠 기계들이 이렇게 좍 늘어서 있는 거야?" 항공기를 이용하려고 공항에 나와보니 체크인 카운터 옆에 이상한 기계들이 주욱 늘어서 있다. 중간에 ...
2010.05.27 조회 7918
마래바
자랑스럽다. 인천공항의 성장세나 지명도는 가히 다른 공항들이 엄두를 못낼 정도의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 국제공항협의회(ACI, Airport Council International)...
2010.05.19 조회 13098
마래바
정말 큰일이다. 지난 15일부터 이어지고 있는 유럽행 항공편의 대규모 결항 사태는 아이슬란드에서 발생한 화산 폭발 때문이다. 마침 바람의 방향이 동쪽이어서 ...
2010.04.22 조회 6545
마래바
항공기를 타면 처음 접하는 것이 승무원의 상큼하고 환한 미소의 웰컴 인사다. 그리고 이어 이륙하기 전 또 하나 필수적으로 접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다름아닌 ...
2010.04.14 조회 9474
마래바
엊그제부터 드디어 미국에서 아이패드(iPAD) 가 판매되기 시작했다. 애플 제품에 열광하는 추종자(?) 뿐만 아니라, 관련 부문에 관심있는 사람들에게는 아이폰 이...
2010.04.06 조회 10317
마래바
지난 포스트에서 국내 저비용항공 요금이 생각보다 저렴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살펴 보았다. [항공상식] 저비용항공사 요금이 그리 싸지 않은 이유 (2010/03/17) ...
2010.03.23 조회 12968
마래바
지상교통 수단과는 달리 항공교통은 제한사항이 참 많다. 오늘만 해도 밤부터 눈이 많이 온다는데, 벌써부터 내일 아침이 걱정이다. 눈이 오는 날에 항공기가 제...
2010.03.09 조회 11807
마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