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업계소식

진에어, 역대 최고 영업이익률 화제, 비밀?

올레2018.05.11 07:54조회 수 457추천 수 1댓글 0

  • 진에어 영업이익률 19%의 비밀은 기종 운용 전략 덕분?

  • LCC에 대한 소비자 인식 개선에 따른 부가수익 증가도 한 몫

저비용항공사 진에어 올해 1분기 실적이 공개됐다.

역대 분기 최고 매출액 2798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도 531억 원, 영업이익률 19%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두었다.

상대적으로 매출액이 3086억 원으로 진에어보다 많은 제주항공은 영업이익에서는 진에어에 밀려 15%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제주항공이 거둔 15% 영업이익률은 다른 항공사에 비해 우수한 편이다. 그런 면에서 진에어가 거둔 19%(전년 대비 약 8%p 상승) 영업이익률은 놀라운 수준이라는 것이다.

[항공소식] 제주항공·진에어, 다시 치열한 각축 - 1분기 성적표(2018/5/11)

유가가 상승하며 원가 부담이 커지는 가운데서도 영업이익이 크게 느는 이유는 뭘까? 분석가들은 진에어만이 가진 독특한 기단 운영 덕분이라고 입을 모은다.

진에어는 다른 LCC들과는 달리 항공기종을 B737 소형기와 B777이라는 대형기도 함께 운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비용을 줄여야 하는 LCC 특성과 맞지 않는 전략이다. 기종을 다양화할 경우 투입되는 비용이 늘기 때문이다.

 

jinair.jpg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에어는 B777 대형기를 운용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영업이익률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항공소식] 진에어, B777 중대형 항공기 추가, 총 4대(2016/7/21)
[항공컬럼] 진에어, 국내 LCC 최초로 대형 기종(B777)을 도입한 이유는?(2014/12/4)

 

진에어는 하와이, 케언스 등 중장거리 노선에도 수요가 많은 성수기에 취항하되 비수기에는 철저히 운휴하는 방식으로 B777 대형기에 투입되는 불필요한 비용을 줄였다. 대신 대형 수요가 발생한 제주나 동남아 노선에서 B737에 비해 좌석수가 2배 많은 B777 기종을 투입함으로써 이익폭을 확대했다. 또한 단일 기종에서 복수 기종 운용으로 전환시 발생했던 비효율성이 노하우가 쌓이면서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태동 당시 무리한 서비스 절감에 느낄 거부감 때문에 서비스와 항공운임에 균형을 맞춰 시작했지만 저비용항공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바뀌면서 운임을 낮추면서 서비스를 유료로 전환하기 시작했다. 유료 수하물, 기내식, 각종 수수료 등 부가 수익이 증가하면서 우리나라 LCC 수익구조가 개선되기 시작했으며 그 흐름을 진에어와 제주항공이 이끌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해외 대형 저비용항공사들이 영업이익률이 대개 20% 내외라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수익구조도 어느 정도 안정화 단계에 들어서는 것이라고 분석할 수 있다.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를 대표하는 제주항공과 진에어의 1위 경쟁은 영업이익률은 물론 각각 올해 매출 1조 원 달성을 목표로 하며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 글자 크기
미국·UAE, 중동 항공사 투명성 공개 합의 '발로 차', '냄새' 기내 비매너 1·2위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6월 국내선 유류할증료 한 단계 인상 국내선 편도 당 5,500원 다음달 국내선 유류할증료가 한 단계 인상된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가 기준으로 단계별...
2018.05.13 조회 137 추천 수 1
美 승무원 가운데 68%가 1년 안에 3차례 이상 성희롱 당한 경험 승무원들도 단 7%만 보고했고, 항공사도 별다른 조치 취하지 않아 미국 객실 승무원 70% 가까이 ...
2018.05.13 조회 165 추천 수 1
에미레이트항공·에티하드항공, 국제 회계기준 재무구조 공개키로 1월 카타르항공 합의에 이어 논란의 3개 항공사 모두 합의해 중동 항공사 불법 보조금 ...
2018.05.12 조회 210 추천 수 1
진에어 영업이익률 19%의 비밀은 기종 운용 전략 덕분? LCC에 대한 소비자 인식 개선에 따른 부가수익 증가도 한 몫 저비용항공사 진에어 올해 1분기 실적이 공...
2018.05.11 조회 457 추천 수 1
'앞좌석 발로 차' 비매너 으뜸 절반 가량이 좌석 등받이 젖히는 데 거부감 한국인은 소음에 민감 항공기에서 가장 비매너는 앞좌석 발로 차는 것으로 나...
2018.05.11 조회 166 추천 수 2
법원, 기내 14시간 대기시킨 이스타항공에 배상 결정 기상악화가 지연 이유 전부를 대신할 수 없다는 판단 기내에서 14시간 동안 대기시킨 이스타항공에게 배상...
2018.05.11 조회 290 추천 수 1
갑질·위법 논란에 조양호 회장, 진에어 대표 퇴진 사내 등기이사 지위는 그대로 유지해 꼼수라는 비판 오늘(10일) 진에어는 공시를 통해 대표이사 변경을...
2018.05.11 조회 80 추천 수 1
KAI, 신설 MRO 기업 896억 원 출자 올 하반기 설립 가능할 듯 한국항공우주(KAI)가 MRO 사업체인 '한국항공서비스(가칭)' 설립하고 896억 원 출자한다고...
2018.05.11 조회 173
국내 대표 LCC 제주항공·진에어 치열한 선두 경쟁 1분기 매출은 제주항공이, 영업이익·순이익은 진에어가 앞서 같은 저비용항공사지만 구사하는 ...
2018.05.11 조회 300 추천 수 1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일본 지방 전세 사업 강화 일본 JMRS와 총판매 대리점(GSA) 계약 체결 수익성 악화로 매각 소문있어 양양공항을 거점으로 운항하고 있는 ...
2018.05.10 조회 222 추천 수 2
아시아나항공 7월 이후 기내식 공급 비상 새로운 기내식 공급업체 게이트고메코리아 공장 화재로 연기 불가피 기존 업체인 LSG측과 기내식 공급기간 연장 협상 ...
2018.05.10 조회 1126 추천 수 2
보름간 파업 지속한 에어프랑스, 약 3억 유로 손실 노사 합의 결렬 책임지고 CEO 사임 지분 보유한 프랑스 정부, 금융 지원 없다 못 박으며 생존 가능성 절반 언...
2018.05.10 조회 193 추천 수 1
에어부산, 7월부터 노쇼 위약금 2배 국적 LCC 노쇼 위약금, 10만 ~ 15만 원 수준 에어부산이 노쇼(No-show) 패널티를 2배 인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2018.05.09 조회 394 추천 수 2
일본항공, 장거리 저비용항공사 설립 추진 자사 노선과 겹치지 않는 유럽 노선 취항 계획 2010년 파산·정상화 과정에서 다른 곳에 눈 돌릴 여력 없어 저...
2018.05.09 조회 344 추천 수 2
국토부, 외국 국적인 조현민, 항공사 등기임원 불가 위반을 들어 면허 취소 검토 6년여 간 관리 감독 안하다가 이제와서 초강수는 책임 회피라는 비판 정부가 저...
2018.05.09 조회 247 추천 수 1
물컵 갑질로 인한 여론 악화, 대한항공 일감 몰아주기? 현재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계약 운영 중인 GTR 제도, 오는 11월 전까지 개선 국가 공무원의 항...
2018.05.08 조회 347 추천 수 1
중국, 타이완은 중국의 일부이므로 국가 표기 금지하라며 항공업계 요구 중국에서 장사하려면 중국의 뜻을 따라야 한다 주장 중국 노선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우...
2018.05.08 조회 310
기술·시대 변화로 카드식 구형 FIDS 점차 사라져 '차르르' 카드식 FIDS는 이제 추억으로만 교통량이 많아지고 기술이 발달하면서 공항에서 많은 ...
2018.05.07 조회 534
에어부산, 기존 20kg 에서 15kg 1개로 축소 무게 단위에서 개수 단위로 변경되는 세계적 추세 에어부산이 위탁수하물 기준을 변경한다. 이달 21일부터 에어부산...
2018.05.07 조회 292 추천 수 2
사우스웨스트, 하와이 노선 미 본토 4개 공항 밝혀 사우스웨스트 효과로 그 동안 지배적 경쟁력을 보였던 하와이언항공, 알래스카항공 등에 타격 예상 세계 최대...
2018.05.06 조회 258 추천 수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