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소식

News

LCC 특징 '좌석 선택 유료화', 메이저 항공사들도 속속 도입

고려한2019.07.30 13:07Views 343Comment 0

  • LCC에서 등장한 부가 서비스 유료 개념이 점차 FSC로 확대
  • 타이항공, 27일부터 비상구·레그룸 등 일부 좌석 선택 유료 전환

항공권만 구입하면 동일 클래스 범위에서 좌석 선택이 자유롭던 시절은 서서히 지나가고 있다.

저비용항공사들이 저렴한 운임 대신 유료 서비스를 확대하는 가운데 특정 좌석을 선택할 때에도 '사전좌석구입'이라는 명목으로 수수료를 받기 시작했다. 그동안 좌석을 '자유롭게' 선택하던 시절이 지나가고 요금을 따로 지불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일반 항공사 아직 상당수는 좌석 선택에 있어서 별도의 요금없이 선착순 등의 방식으로 승객이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있지만 이런 분위기도 가격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운임을 낮출 수 밖에 없게 되었고 대신 부가 서비스는 유료 형태로 전환되고 있다.

태국 대표 항공사인 타이항공이 27일부터 국제선 항공편에서 일부 좌석에 대해서는 별도의 요금을 지불하는 형태로 좌석 선택 방식이 바뀌었다. 비상구 좌석이나 항공기 제일 앞열 등 레그룸 좌석을 원하는 경우 노선에 따라 미화 15달러에서 200달러까지 지불해야 한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비즈니스클래스의 경우에는 좌석 선택 단계에서 퍼스트클래스로 업그레이드 가능한 상품을 도입한다.(8월 예정) 노선에 따라 미화 40달러에서 280달러 추가 요금으로 퍼스트클래스 좌석 이용 가능하다.

 

thai_seat.jpg

 

아시아권 대형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과 싱가포르항공 역시 저렴한 항공권(Cheapest ticket)의 경우에는 좌석 선택에 제한을 두고 필요시 유료로 구매하도록 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가루다항공 역시 이코노미클래스에서 유료 좌석 선택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기존 비즈니스클래스 운임의 25% 정도만 추가하면 이코노미에서 비즈니스로 업그레이드 가능한 경매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저비용항공이 등장하면서 등장한 저렴한 운임대의 새로운 항공시장이 메이저 항공 일반 운임대 시장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일반 메이저 항공사(FSC)들도 최고급 수준의 퍼스트클래스 등을 축소하는 대신 이코노미 운임대를 더욱 낮추고 대신 유료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

우리나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역시 퍼스트클래스를 없애거나 대폭 축소했다. 수요가 한정된 최고급 클래스보다는 실용적인 비즈니스클래스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저렴한 운임에 대해서는 좌석 선택을 제한하거나 수수료를 부과하는 등 유료 서비스를 속속 도입하고 있다.

이미 미국 항공시장에서는 국내선의 경우 무료 수하물이 사라진지 오래되었다. 베이직 이코노미 운임을 도입하면서 유료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현재 항공 교통에서의 상품은 (항공권 구입하면 나머지 기본 서비스가 포함되는) 번들 서비스 형태보다는 서비스를 잘게 나누어 필요한 부분만 선택하는 부분 구입 형태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다.

 

    • Font Size
제주항공 항공기 45대, 아시아나항공 따라 잡는다 대한항공, 인천공항 2터미널에 승무원 브리핑 센터 신축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터키항공, 125개 나라 비행기를 띄우는 항공사 2000년 들어 급성장, 항공기 65대 → 340대 / 수송객 1천만 명 → 6천만 명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사로 ...
2019.08.01 View 405
45대 항공기 보유 제주항공, 독보적 LCC 1위 자리 기단 규모로는 2위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절반 넘어서 하반기, 국제선 노선 수로는 아시아나항공 추월 가능성...
2019.07.31 View 763
LCC에서 등장한 부가 서비스 유료 개념이 점차 FSC로 확대 타이항공, 27일부터 비상구·레그룸 등 일부 좌석 선택 유료 전환 항공권만 구입하면 동일 클래...
2019.07.30 View 343
조종사·객실승무원 운항 브리핑 위한 운영센터 신축, 2022년 오픈 인천공항 2터미널 인근에 세워, 이동시간 단축 및 편의 시설 확충 대한항공이 29일, 인...
2019.07.29 View 460
항공사 이티켓 확인증 사칭한 해킹 메일 주의보 발신자 이메일 도메인 주소, 첨부 파일 재확인 필요 최근 전자항공권(이티켓)을 사칭한 해킹 메일이 퍼지고 있어...
2019.07.29 View 256
항속거리, 효율성 개선한 A321neo 기종 8월부터 운항 AVOD 대신 스마트폰·태블릿 이용 무선 엔터테인먼트 이용 좌석 앞뒤간 간격(피치)은 기존 기종보다 ...
2019.07.27 View 671
네덜란스 스키폴공항 연료공급 차질로 수백 항공편 결항 24일 300여편, 25일 정상화됐지만 100여 항공편 결항 불가피 네덜란드 암스텔담 스키폴공항에 수백 항공...
2019.07.26 View 324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고내고 연내 매각 완료 목표 금호산업 보유 '지분 매각 방식' 2위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본격화되었다. 금호산업...
2019.07.25 View 565
이스타항공, 중국 최대 저비용항공사 춘추항공과 업무협약 체결 양사 공동운항과 함께 양국 국내선/국제선 등에서의 인터라인 판매 추진 이스타항공이 중국 노선...
2019.07.25 View 455
경영권 분쟁 에어프레미아 변경면허 심사, 다음 달까지 연장 국토교통부, 대표 변경은 중대한 사안으로 좀 더 신중한 심사 필요 밝혀 변경면허 심사 통과할 경우...
2019.07.25 View 344
올 10월 울산·여수-김포 노선에 소형항공사 뜬다 소형항공사 하이에어, ATR-72 항공기 도입 취항 준비 한창 올 10월 울산·여수-김포 노선에 소형...
2019.07.24 View 776
일본항공(JAL), 7년 만에 전 부문 유니폼 디자인 전면 교체 스카프 여성 조종사, 바지 객실 승무원 등 기존과 다른 변화 보여 도쿄올림픽 앞두고 2020년 4월부터...
2019.07.24 View 422
진에어, 단두종 반려동물 화물칸 운송 금지 최소 연령, 생후 8주에서 16주로 확대 최근 반려동물 크기 고려해 화물칸 운송용기 크기 제한 상향 국적 저비용항공...
2019.07.23 View 335
공항 시설 미흡, 공항세 인상 부당하다며 지불 거절한 에어아시아 공항세 미납분 990만 달러 지불 명령받아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는 공항 당국에...
2019.07.23 View 554
인천공항에서 국제면허증 발급 가능 작년 7월 1터미널에 이어 22일부터는 2터미널에서도 발급 어제(22일)부터 인천공항 2터미널에서 국제운전면허증 발급이 시작...
2019.07.23 View 321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관제 지시없이 활주로 진입, 준사고 발생 착륙 접근 중이던 항공기 고어라운드, 사고 직전 상황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활주로에 허가없이 ...
2019.07.22 View 428
유럽항공안전청, A321neo 기종 '과도한 피치' 현상 지적·개선 지시 에어버스, 운영 제한 통해 즉시 해결 가능하며 소프트웨어 2020년 3분기까지 ...
2019.07.22 View 581 Votes 1
기내 난동으로 항공기 회항시킨 승객에게 1억 2500만 원 손해배상 청구 최근 항공업계, 기내 난동 등으로 인한 손해 직접 묻는 분위기 확산 항공업계에 기내 난...
2019.07.20 View 401 Votes 1
뉴질랜드, 10월부터 전자비자 제도 시행 한국인, 뉴질랜드 입국 전에 반드시 사전 발급받아야 뉴질랜드가 올 10월부터 전자여행허가 제도를 시행한다. 기본적으...
2019.07.20 View 364
조종실 시뮬레이터 시설로 꾸민 호텔 룸 서비스 하네다공항 엑셀호텔도큐에서 시뮬레이터 체험·숙박 서비스 개시 하네다 엑셀호텔도큐(エクセルホテル東...
2019.07.19 View 1011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5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