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비행

화산에 대응하는 항공편 운영 원칙

마래바2010.04.22 14:34조회 수 13019댓글 0

유럽 발 화산 공포가 서서히 사그러드는 양상이다.

어제(4월 21일)부터 유럽으로 향하는 항공편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직 완전하게 위험이 제거된 상태는 아니지만, 화산재 의심지역을 피해 파리, 프랑크푸르트, 파리 등으로 항공사들의 항공편에 승객들을 실어나르기 시작한 것..

이번 유럽발 화산 사태는 유럽의 화산 대응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정확한 측정없이 화산 폭발과 그 시뮬레이션에만 근거해 유럽 전 하늘을 꽁꽁 묶어 놓았다는 것이 그 주요 이유고, 그런 막대한 영향을 지켜보면서도 유럽 각국이 그 대책을 위한 자리를 마련하는데 자그마치 4일이나 걸렸다는 사실이 이 화산 사태에 대응하는 유럽의 무능력에 대한 비판이 그것이다.

어쨌거나 이제 화산이 어느 정도 잦아들어 유럽 하늘이 열린 것은 다행이지만, 아이슬란드 화산 활동이 언제 또 다시 시작될 지 모르는 상황이라 화산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이 필요할 것이다.

화산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사태의 주 원인은 화산재

화산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사태의 주 원인은 화산재

말 나온 김에 그럼 화산이라는 걸림돌이 발생했을 때 항공사들은 어떻게 대응하고 준비할까?  어떤 원칙을 가지고 항공편을 운영할까?  물론 가장 기본적인 것이야 안전이 확인되어야 한다는 것이겠지만..

미국 알래스카 항공은 알래스카를 중심으로 미국 전역을 운항하는 항공사로 그 평판이 매우 좋은 항공사 중의 하나다.  매년 서비스나 효율성 평가에서 우수 항공사 1, 2 위를 다툴 정도다.

알래스카는 그 지역 특성 상 화산 활동이 잦은 곳 중의 하나다.  작년에도 리다웃(Redoubt) 화산 폭발로 인해 여러 항공사들이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알래스카 항공은 이런 지역을 기반으로 운항하기 때문에 가장 큰 위험 요소 중 하나인 화산에 대한 항공기 운영 원칙이 확고하다.  그래서 간단히 소개해 보려고 한다.

가장 기본이 되는 원칙은 이렇다.

1. 의심되나?  그럼 항공기 운항은 금지

2. 철저하게 사실(Fact)과 데이터(Data)에만 근거

3. 화산재(Ash) 분포지역과 청정한 지역을 확실하게 구분한다.

4. 철저하게 집중한다.

알래스카 항공은 화산 발생하는 그 순간 화산재가 어디, 어느 지역에서 발견되는지 먼저 파악한다.  화산재가 없다는 확신이 없으면 절대 항공기를 그 지역으로 통과시키지 않는다.  이런 원칙 때문에 1989년, 2009년 리다웃(Redoubt) 화산에도 무사히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

알래스카 항공은 철저하게 팩트와 데이터를 이용한다.  VAAC(Volcanic Ash Advisory Centers)에서 발표하는 자료는 항공기 운항의 가장 기본적인 근거가 된다.  화산재 분포지역이라고 의심되는 곳을 비행한 조종사나 다른 항공사 정보를 최대한 활용한다.  또한 해당 지역 지상에서 발견되거나 의심되는 정보가 있는 지 확인하고 채집한다.

그리고 몇가지 질문사항을 통해 화산재 오염지역과 청정지역을 확실하게 구분한다.

화산재가 어디서 발견되는 지, 화산재는 어디서 분출되었는 지, 화산재를 실어 온 바람 방향은 어딘지, 화산 관련 기구로부터 획득한 정보는 어떤 내용인지, 조종사로부터 채집한 정보 등을 종합해 어느 지역이 오염지역인지 정확하게 판단한다.

항공사 입장에서는 항공기의 제트 엔진에 흡입되는 공기 중에 화산재가 섞여 있으면 엔진에 손상을 주어 최악의 경우 엔진이 꺼질 수도 있기 때문에 화산재가 발견되거나 의심되는 지역은 철저하게 회피해야 한다.  그 어느 것보다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물론 대부분 항공사들은 이런 원칙이 없거나 모르지 않는다.  다만 얼마나 확고하고 철저하게 원칙을 적용하느냐에 따라 얼마나 안전한 비행이 될 것이냐가 결정될 것이다.


참고로 항공업계에서는 화산재 분출 정도에 따라 경보를 4단계로 나눈다.

항공기가 주로 운항하는 고도인 고도 25,000 피트 이상 지역에서 화산재가 분출되어 발견되는 경우에는 가장 위험한 단계인 레드 (RED) 경보, 25,000 피트 아래에서 발견되면 오렌지 (ORANGE), 화산 활동이 불규칙하게 움직이며 계속적인 관찰이 필요할 때는 옐로우 (YELLOW), 화산 활동이 사그러들거나 미미하게 되면 그린 (GREEN) 경보가 발령되며, 이를 가지고 항공기 운항 기준에 참고하게 된다.

이번 아이슬란드 화산 사태는 항공업계와 유럽 항공당국은 물론 일반인들에게도 화산재가 얼마나 항공기 비행에 영향을 끼치는 지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만약 시행착오가 있었다면 차후에는 정확한 화산재 정보를 파악하고 영향을 최소화하는 정책과 원칙을 세우는데, 이번 사태를 밑걸음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물론 가장 중요한 안전이라는 명제를 양보하지 않는 전제에서 말이다.

아직 별점이 없습니다.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 글자 크기
비행기가 구름을 만들어낸다? 활주로에도 이름이 있다. (이름 붙이는 원칙?)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소위 선진 사회를 이야기할 때 기준으로 삼는 몇 가지 중의 하나가 예약 문화다. 솔직히 어릴 적엔 예약이라는 걸 무시하고 살았다. 아니 사회 전반적인 환경 자...
2010.06.10 조회 14883 추천 수 3
"승객 전부 탑승 하셨나요? 바로 출발하겠습니다." "아니요! 잠깐만 기다려 주십시오. 이 비행기를 타고 왔던 승객 중에 입국하지 못하는 분이 있습니다. 그 승객...
2010.05.14 조회 14569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 속도는 놀랍다. 아니 경이롭기까지 하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만화나 영화 속에서만 가능할 것 같았던 것들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2007.05.29 조회 27368 추천 수 6
여행에 있어 필수적인 것이 짐이다. 집을 떠나 타지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 쉽지 않다. 집처럼 갖추어진 환경이 아니다보니, 필요한 물건들은 소지하고 떠나야...
2010.05.03 조회 19875 추천 수 2
높이 나는 비행기 끝에서 뿜어져 나오는 배기가스 같은 건? 제트 엔진의 뜨거운 열기가 차가운 대기가 만들어내는 구름 기상 이변이 발생하면 최근 대부분의 의...
2010.04.27 조회 13534 추천 수 4
유럽 발 화산 공포가 서서히 사그러드는 양상이다. 어제(4월 21일)부터 유럽으로 향하는 항공편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직 완전하게 위험이 제거된 상태는 아...
2010.04.22 조회 13019
사람이 인식하고 관리하는 모든 사물에는 이름을 붙인다. 우리가 한번도 가보지 않은 먼 우주에 있는 행성이나 은하계에도 이름 붙이기를 좋아한다. 실제 그 우주...
2010.04.12 조회 13986
항공여행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목적지에 도달하는데 가장 빠른 운송수단이 항공기이지만 하늘을 나는 만큼 위험성도 크다할 수 있다. 물론 위험한 ...
2010.04.05 조회 16532
인생은 늘 계획한대로만 흘러가지는 않는다. 때로는 계획보다 훨씬 나은 결과를 얻기도 하고, 아무리 노력하고 애써도 원하는 바를 얻지 못할 때도 있다. 항공사 ...
2010.04.02 조회 10314
항공기는 때때로 예정하지 않은 공항으로 항로를 바꿀 경우가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목적지 공항의 날씨 때문에 인근 공항으로 착륙하거나 갑작스런 위급 환...
2010.03.31 조회 15210 추천 수 2
최근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이 눈부시게 그 시장을 확대해가고 있다. 국내선 중 김포 - 제주 노선의 경우에는 진에어, 제주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등 저비용항...
2010.03.17 조회 19868 추천 수 1
우리나라 저비용항공 역사를 새로 쓰게하는 항공사는 다름아닌 제주항공이다. 한성항공이 국내 최초의 저비용항공사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이미 재기가 불...
2010.02.18 조회 22712 추천 수 2
이번 글에서는 항공기 착륙 능력에 대해 간단하고 쉽게 알아보기로 하자. 어제(2010/02/16) 제주항공이 CAT-II 운항등급을 획득해 앞으로 지연이나 결항 등이 지...
2010.02.17 조회 16756 추천 수 1
공항이라는 곳은 새로운 세계로 떠나는 출발점이자 따뜻한 집으로 돌아오는 시작점이다.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운 눈물로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곳도 공항이며...
2010.02.06 조회 13734
개인적으로 먹을 것을 그다지 많이 가리는 편이 아니다. 하지만 어릴 적에 고등어를 잘못 먹어 알레르기를 일으켜 한동안은 고등어를 먹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
2010.02.06 조회 15992 추천 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