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나이 많은 항공기 위험하다는 믿음을 국가가 조장?

마래바2015.07.30 12:46Views 1844Votes 5Comment 2

믿음의 영역이라는 것이 있다.

대부분 종교에 관련된 내용이지만, 일반적인 우리 주변에서도 이런 현상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그 중의 하나가 '항공기 나이 많을 수록 사고 많다' 라는 편견이다.

우리나라에서 이런 편견이 믿음의 영역으로 자리잡기 시작한 것은 '새 비행기 헌 비행기' 마케팅이 본격적으로 벌어진 1990년 말 부터다. ([항공컬럼] 자신들이 했던 일은 까맣게 잊은 듯한 아시아나항공 )

이 덕분에 이미지를 중요시 하는 항공 서비스업 특성 상, 제대로 된 정보를 알리기 위해 노력했지만 이미 믿음의 영역으로 자리잡은 '새 비행기 안전, 헌 비행기 위험' 이라는 인식은 바뀌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이런 불신을 피해가려 항공사들은 차라리 신 기재 도입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믿음의 영역으로 자리잡은 새 비행기, 헌비행기

그래서 몇 가지 자료를 통해 굳건히 믿고 있는 정보나 인식이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전하고자 한다.

1900년대 초부터 시작된 항공분야에서 무수히 많은 사고와 인명 희생이 발생했다. 이 모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기 어려워 가장 많은 희생자를 발생시킨 항공사고 100개를 기준으로 사고와 기령 간에 관계가 있는지 알아 보았다.

PK-LKS.jpg
제작 2개월된 Lion Air 사고 항공기(2013년)

가장 큰 희생자를 낸 항공사고는 일명 '테네리페 참사'로 불리는 1977년 네덜란드령 카나리아 제도 테네리페공항에서 벌어진 KLM 항공기와 PanAm 항공기 간의 충돌사고다. 이 사고로 두 비행기에서 583명 사망이라는 참혹한 결과가 발생했다.

이 두 항공기의 나이(기령)는 어느 정도였을까? 

 

하지만 기령과 항공사고 사이에는 상관관계 없거나 미약

사고 당시 두 항공기는 모두 B747 기종으로 KLM 항공기는 생산된지 5년, PanAm 항공기는 7년이었다. ([항공상식] 사상 최악의 항공사고 Top 10 )

혹시 이렇게 물을 지 모른다. 그건 조종사와 관제탑간의 교신 등 인적인 문제였지 항공기 나이나 성능, 고장 등의 문제가 아니었다고.. 맞다. 그러니까 항공기 나이를 사고의 위험성으로 몰아가서는 안된다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

단일 항공사고로는 가장 많은 520명 희생자를 냈던 1985년 일본항공 사고는 항공기 기체 문제로 발생한 사고였으나 사고 당시 기령은 불과 11년이었다. 이 사고는 그 이전 테일스트라이크(Tail Strike)로 인한 기체 손상을 제대로 정비하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결론 내려졌다. 이 역시 항공기 나이 문제가 아니라 정비와 그 이후 후속조치의 문제였다.

 

지금까지 발생한 최악의 항공사고 100건(대)에 대한 기령 현황이다.

기령(년) 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6 27 36 -
사고 건수 5 5 8 1 5 7 7 9 3 3 6 5 2 2 5 1 3 3 3 2 1 2 4 1 2 1 2 1 1 100
  10년 이내 기령 항공사고 건수 59 11 ~ 20년 기령 항공 사고 건수 27 21년 이상 기령 항공사고 14  

첨부) 100대 항공사고와 기령 현황(엑셀)

물론 이 데이터가 기령과 항공사고의 관계를 전부 설명해 주지는 못한다. 항공기 연식이 오래되면 될 수록 비행하는 실제 항공기 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단순한 수치 비교 만으로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적어도 '나이가 많아 사고를 많이 낸다'는 얼토당토하지 않은 믿음을 갖기에는 너무나 많은 의문점을 가지게 하는 데이터는 아닌가 싶은 것이다. 

지금도 수 많은 항공 전문가들이 항공기 사고가 기령과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없다고 주장하고 설명하고 있지만,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그 말에 귀기울이려 하지 않는 모습이다.

 

국가가 나서서 근거없이 불안감 조성

지난 5월, 항공안전에 책임 주무기관인 국토교통부는 국내 항공사들을 '겁박(한 것으로 추정)'해 '제작 20년 이상된 항공기 조기 퇴출' 이라는 자율(?) 협약을 맺도록 했다. 과연 자율(?)인지 의심가는 건 물론이고 항공교통에 책임을 져야 할, 그리고 올바른 인식을 갖도록 계도해야 할 국토교통부가 오히려 '오래된 비행기는 위험해'라는 인식을 공식화하는 어처구니 없는 행동을 했다는데 할 말이 없다.

또 한술 더떠 최근에는 우리나라 공정거래위원회가 항공사 홈페이지 등에 항공기 안전정보를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했다. 다음 달(2015년 8월 1일)부터 시행되는 이 안전정보 표시 내용에는 항공기 등의 제조년월, 안전점검 일자 및 결과, 대수리·대개조 승인일자 및 결과, 피해발생에 대한 보상기준 등이 포함되어 있다

결국 항공 이용자가 자신의 항공편 이용 시 이 비행기가 생산된 지 몇 년 지났는지를 알게 하겠다는 것이다. 연식이 오래된 비행기와 그렇지 않은 비행기를 소비자가 미리 알고 선택하는 부분으로 넘기겠다는 것이다.

이미 관련 사이트를 통해 모든 항공기/비행기의 연식이 공개되어 있어, 언제든지 확인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태여 항공사 홈페이지에 항공기의 연식을 표시하도록 하는 데는 '오래된 비행기 위험하다' 라는 그들 스스로의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다. 항공 소비자 역시 이런 인식에 동화될 수 밖에 없다. 전문가들이 아닌 사람들이 국민을 대상으로 잘못된 편견을 갖도록 하는 등 국가기관이 나서서 몰아가고 있다.

하긴 저비용항공이 무엇인지, 세계적 흐름이 어떤지, 무엇이 소비자를 위한 것인지 제대로 판단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판단력으로 내린 이번 결정이니 무얼 기대하겠는가? 이번 결정이 미칠 영향에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항공컬럼] 무엇이 더 소비자를 위한 것인지 모르는 공정위 (저비용항공 환불정책 관련) )

#항공사고 #연식 #나이 #기령 #항공기 #사고 #공정거래위원회 #공정위 #편견 #인식 #새비행기 #헌비행기 #비행기

5
(1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제휴처 사용에 항공 마일리지 가치 떨어지는 건 당연한 것 (by 마래바) 일본 저비용항공 3년, 승자는 누구인가? (by 고려한)
Comment 2 Comment reload
  • 2015.7.31 19:02
    기업이야 마케팅 목적으로 그런 걸 하는 거.. 백번 양보해 이해할 수 있다 쳐도 (물론 그것도 결국 자기 발등 자기가 찍는 부메랑 같은 짓이지만) 국가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없이 나서는 모습은 아닌 거 같아요.
  • 2015.8.4 19:36
    기업이 지나친 경쟁의식으로 자초한것 이라 생각합니다.
    일반 카페에서 회원모집 하려 별의별 이상한 헛소리하고 다니는
    곳도 많습니다.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그 동안 일본을 대표하던 일본항공(JAL)의 파산 이후, 일본 최대 항공사는 '전일공수(ANA)'다. 전일공수는 208대 항공기로 73개 도시를 운항하며 일본항...
2016.01.27 View 1568 마래바
고객의 필요를 예측하는 능력 필요.. 일본에는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2개의 거대 항공사가 일본 항공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일본항공(JAL)과 전일본공수(ANA)......
2016.01.20 View 2058 마래바
소비자의 선택권은 어디로... 세계적 흐름이 되어 버린 저비용항공 활성화로 항공 소비자에게는 무한에 가까운 가격 선택권이 주어졌다. 시기를 잘 맞추기만 하면...
2016.01.15 View 806 마래바
항공시장에서는 수십, 수백의 항공사들이 저마다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항공기 제작 만큼은 신규 진입이 쉽지 않은 시장이다. 현재 민간 항공기 제작 시장에서의...
2016.01.11 View 1581 마래바
며칠 전 한국소비자원에서 발표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에 취항하는 국내외 항공사들 가운데 소비자 불만이 가장 많은 항공사는 필리핀의 에어아시아제스트인 것...
2015.12.23 View 755 마래바
일본은 항공 선진국이지만, 저비용항공 시장에 있어서만큼은 여타 아시아 국가들보다 뒤늦게 시작되었다. 우리나라가 2005년에 그 첫발을 내딛은 것과 비교하면 2...
2015.12.18 View 2667 마래바
최근 항공업계에는 묘한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제 4의 클래스가 등장한 것이다. 퍼스트, 비즈니스, 이코노미로 대변되는 전통적인 기내 탑승 클래스에 또 다른 ...
2015.12.16 View 1116 고려한
에어아시아는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다. 말레이시아를 베이스로 시작했지만, 어느새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자회사 형식으로 로컬 저비용항공사를 세워 아시아 ...
2015.12.07 View 1113 마래바
항공교통은 여러 국가를 넘나들면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어느 교통수단 보다 언어 소통의 중요성은 크다. 현재 항공교통의 기준 언어는 영어다. 따라서 영어를 제...
2015.12.01 View 1621 마래바
공항은 항공교통의 시작과 끝이다. 하지만 현대의 공항 개념은 시작과 끝을 넘어 연결(Connection)이라는 기능이 점차 강화되고 있다. 오히려 시작과 끝보다는 연...
2015.10.12 View 1925 마래바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비단 항공 여행에만 해당되는 얘기는 아니다. 예절, 예의는 우리 사람들이 사회라는 환경에서 조화롭게, 서로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
2015.09.26 View 738 고려한
마일리지, 포인트 제도의 시작은 항공부문이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항공상식]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2007/06/30) 항공 마일리지는 항공편을 이...
2015.09.17 View 930 마래바
믿음의 영역이라는 것이 있다. 대부분 종교에 관련된 내용이지만, 일반적인 우리 주변에서도 이런 현상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그 중의 하나가 '항공...
2015.07.30 View 1844 마래바
일본의 본격적인 저비용항공 시작은 2012년이 되서였다. 우리나라가 한성항공 2005년 청주-제주 운항을 시작으로 저비용항공이 시작된 것과 비교하면 일본 저비용...
2015.07.29 View 1011 고려한
항공사고는 일반 다른 교통수단 사고와 달리 치명적이다. 조종사의 사소한 실수나 착각, 정비사의 안일함 등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지곤 한다. 하지만 또 한편으...
2015.07.15 View 965 마래바
항공 서비스가 다양해지는 만큼이나 항공업무는 복잡해지고 비용이 증가한다. 최근 저비용항공시장이 급확대되면서 비용 줄이기는 항공경영의 절대명제처럼 되어 ...
2015.07.14 View 1161 마래바
1909년, 첫 영국해협 횡단 비행 1909년 프랑스의 Blériot 는 영국해협(Calais - Dover)을 최초로 횡단비행함으로 비행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그는 자신...
2015.07.04 View 1033 마래바
'남들이 위기라고 할 때가 기회다' 라는 말이 있다. 불안해하고 위기라고 생각해 누구나 몸을 움츠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회는 있기 마련이다. 최...
2015.06.25 View 778 마래바
세계 항공시장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기는 하지만 예상만큼 대형 항공기의 필요성은 증가하지 않는 모양이다. 이런 현상은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파리에어쇼에서 ...
2015.06.19 View 3127 마래바
간사이공항(関空空港) 야숙자 크게 늘어, 최근 몇 년 사이 10배 증가 한동안 우리나라 인천공항에 밀리며 자국 공항 경쟁력 하락에 고민하던 일본의 반격이 시작...
2015.06.14 View 2313 마래바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