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끝없는 유혹, 전 좌석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노선

마래바2014.02.21 00:59Views 4968Votes 2Comment 1

우리가 이용하는 항공편은 대개 퍼스트, 비즈니스, 이코노미 클래스로 나뉜다.

물론 항공사, 운항 노선에 따라 퍼스트 클래스가 없는 경우도, 또 비즈니스 클래스 조차 없이 이코노미 클래스로만 운영되는 항공편도 있다.

하지만 클래스가 내려가면 내려갈 수록 수익성은 떨어진다. 수익성을 높이려는 항공사 입장에서 이코노미클래스(일반석) 승객보다 비즈니스, 퍼스트클래스 승객을 선호하는 이유다.

대한항공이 운영하고 있는 초대형 항공기 A380 의 비즈니스클래스 좌석이 94석이나 되는 이유도 이런 배경이 어느정도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부인하기 힘들다. 이와 같이 많은 항공사들은 고수익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는 비즈니스 클래스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그리고 더 나아가 기왕 하는 김에 다른 클래스는 전부 없애고 항공기 전 좌석을 비즈니스클래스로만 운영하면 어떨까 하는 유혹을 끊임없이 받게 된다.

실제 이런 항공사들이 존재했고 일부는 운영 중에 있기도 하다. 주로 항공교통이 발달하고, 상용 수요가 많은 유럽, 미국에서의 사례였지만 적지 않은 항공사들이 이런 고수익 창출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전 좌석 비즈니스클래스 항공편 시장에 뛰어 들었다.

 

실버젯
전 좌석 비즈니스 클래스 운영했던 실버젯

 

Silverjet, Maxjet, Eos, L'Avion, Air One, Britishi Airways, Hong Kong Airlines 등이 바로 그 주인공들이다.

하지만 2014년 현재 대부분은 성공하지 못하고 노선을 폐지했거나, 항공사 자체가 문을 닫았다.

  • Air Atlanta : 1984.2 ~ 1987.4
  • Air One : 1983.4 ~ 1984.10
  • British Airways : 2009.9 ~  (런던시티 ~ 뉴욕 JFK)
  • Eos : 2005.10 ~ 2008.4
  • Hong Kong Airlines : 2012.3 ~  (홍콩 - 런던 개트윅)
  • La Compagnie : 2014 ~ 
  • L'Avion : 2007.1 ~ 2009
  • Legend : 2000.4 ~ 2000.10
  • Maxjet : 2005.11 ~ 2007.12
  • McClain : 1986.10 ~ 1987.2
  • MGM Grand : 1987.9 ~ 1994.12
  • Regent : 1983.10 ~ 1986.2
  • Silverjet : 2007.1 ~ 2008.5
  • UltraAir : 1993.1 ~ 1993.7

 

전 좌석 비즈니스클래스 항공편을 운항했던 항공사들은 평균 1-2년 정도 유지하는데 그쳤다. MGM Grand가 약 7년간 가장 오래 운영했으며 짧게는 단 6개월 정도 운영에 그쳤을 정도로 매우 어려운 수익 창출 전략이다.

현재 전 좌석 비즈니스클래스 노선을 운영하고 있는 것은 영국항공(British Airways, LCY - JFK 노선)과 PrivatAir, Hong Kong Airlines, La Compagnie 정도에 불과하다. PrivatAir는 루프트한자, 스위스항공, KLM 등과 제휴해 해당 항공사의 편명으로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이렇게 과거 실패 사례가 수두룩 함에도 불구하고 전 좌석 비즈니스 클래스 노선에 대한 유혹은 끝이 없는모양이다. 중동의 카타르항공이 올 5월부터 도하 - 런던 구간 항공편을 전 좌석 비즈니스 클래스로 운영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A319 제트 여객기종에 40개의 좌석만 장착해서 운항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과거의 사례로 볼 때 대부분 전좌석 비즈니스클래스 수요는 항공교통이 발달한 유럽 대도시와 미주 구간에서 발생한다. 비즈니스클래스가 주로 기업 출장 수요에서 발생한다는 면에서 보면 얼마만큼 다양한 시간대에 항공편이 운항하느냐가 성패의 열쇠라 할 수 있다. 또한 부족한 시간을 쪼개 써야 하는 비즈니스 맨들을 고려한다면 공항 입지도 매우 중요하다. 영국항공이 런던 시내에 있는 런던시티(LCY) 공항을 이용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리고 항공 소비자 입장에서는 전좌석 비즈니스클래스 항공편이라는 것이 소비자에게 어떤 이익을 주는 지 먼저 고려해야 한다. 겉 포장이 그럴 듯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야 클래스 모두 골고루 있는 항공편의 비즈니스클래스를 이용하는 것이나, 전좌석 비즈니스클래스 항공편을 이용하는 것이나 큰 차이가 없다면 굳이 전좌석 비즈니스 항공편을 선호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전좌석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편의 유혹......을 느끼는 항공사들은 우선 먼저 비즈니스클래스 수요를 끌어들이기 위해 단순한 '전 좌석 비즈니스 클래스'라는 타이틀보다는, 소비자들에게 실질적인 이익과 어떤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을 지 먼저 고민해야 한다.

 

#비즈니스클래스 #비즈니스전용 #수익 #클래스 #비즈니스 #항공 #전략

Not yet rating.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왜 항공사가 여권 진위 확인의 책임을 져야 하는가? (by 마래바) 진주공항/사천공항? 지역 갈등? 항공 명칭 이해 못하는 지방 의회 (by 마래바)
Comment 1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여기 정비사 좀 불러 주시겠습니까?" 방금 도착한 항공기 객실 승무원이 문이 열리자 마자 지상 직원에게 요청하는 말이다. 이유인 즉슨, 손님의 휴대전화가 좌...
2014.05.26 View 5233 마래바
우리나라는 지리적으로 일본과 중국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지정학적으로 나쁜 면을 들자면 한도 끝도 없지만, 좋은 점도 제법 있다. 특히 항공시장에 있어서 그 ...
2014.03.23 View 49632 마래바
항공기, 특히 국제선을 이용하려 한다면 탑승수속 카운터에서 가장 먼저 듣는 말이, '여권과 항공권 보여 주시겠습니까?' 라는 물음일 것이다. 최근에는 이티켓(E...
2014.03.19 View 4193 마래바
우리가 이용하는 항공편은 대개 퍼스트, 비즈니스, 이코노미 클래스로 나뉜다. 물론 항공사, 운항 노선에 따라 퍼스트 클래스가 없는 경우도, 또 비즈니스 클래스...
2014.02.21 View 4968 마래바
오늘 자 기사를 보니, 사천공항 명칭 관련해서 사천의회에서 개선 건의안 이라는 걸 제출했던 모양이다. [관련 기사] 사천공항 단일명칭 사용 추진 엄연히 공항 ...
2014.02.10 View 3457 마래바
아직까지 세계 항공교통의 중심은 미국과 유럽이다. 일본, 한국을 중심으로 하는 아시아권에 중국의 성장세가 더해져 향후 큰 항공시장으로 발전할 수는 있겠으나...
2014.02.05 View 4211 마래바
2013년도 거의 저물어 간다. 어느 분야에나 사람 사는 이야기들, 살아가는 방식들이 다르고 다양하다. 항공분야에도 올 한해 여러가지 사건과 해프닝 들이 있었다...
2013.12.28 View 3256 마래바
항공기 좌석을 극장 좌석과 비교하는 건 너무 극단적인 것일까? 어떤 항공기 좌석은 심지어 극장 좌석보다 좁다. 고객 입장에서 보면 비행기를 띄우고 무지막지한...
2013.12.10 View 4795 마래바
요 며칠 전해진 소식 가운데 저비용항공 정책에 대한 것이 눈에 띈다. 대부분의 저비용항공사가 자사 약관에 규정한 환불 불가 정책은 수정되어야 하며, 이를 공...
2013.11.07 View 3819 마래바
항공기를 이용한다는 것이 아직까지는 고급 교통수단을 이용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아무래도 먼거리를 단시간에 이동하는 최첨단 교통수단인데다가, 항공사의 경...
2013.08.05 View 5297 마래바
수하물... 항공 여행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단어다. 인근 도시나, 비즈니스로 항공편을 이용할 때야 간단한 손가방 정도로 가능하지만, 일반적인 여행에서 수하물(...
2013.07.18 View 4193 마래바
욕하면서 배운다는 말이 있다. 누가 한 말인지 모르겠으나, 인간 관계와 심리, 이로 인한 행태를 이처럼 적나라하게 표현하기도 쉽지 않다. 갓 시집 온 며느리가 ...
2013.05.01 View 4984 마래바
항공산업이 가장 발달해 있다고 여겨지는 미국은 소비자의 나라답게 항공사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그 품질 평가를 해오고 있다. 여러 평가 가운데 AQR (Airline...
2013.04.25 View 4152 마래바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2013.03.21 View 3837 마래바
미국과 함께 항공교통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유럽은 여러모로 항공교통 정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어제 (2013/03/13) 유럽연합(European Commission)...
2013.03.14 View 3302 마래바
대한항공은 작년(2012년) 6월부터 무료 수하물 정책을 바꿔 운영해 오고 있다. 이전까지는 무료 수하물 기준을 무게를 적용했었으나, 6월부터는 기준이 개수로 바...
2013.01.02 View 9132 마래바
제목이 좀 과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 상태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정한 제목이다. 얼마 전 국내 항공시장, 특히 저가 시장에 한바탕 ...
2012.10.20 View 5902 마래바
항공기라는 교통수단을 이용한다는 것이 그리 녹녹치는 않다. 여타 교통수단과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공항이라는 장소를 이용해야 하고, 국...
2012.10.08 View 6274 마래바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겪어봤을 거다. 아이 우는 소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말이다. 하물며 내 자식이라고 해도 우는 소리가 마냥 즐거운 ...
2012.09.29 View 4099 마래바
어제 오늘 인터넷 기사를 보니, 한국 소비자원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저비용항공의 불합리한 면을 지적하는 듯한 기사가 여럿 눈에 띈다.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저...
2012.09.18 View 5884 마래바
Prev 1... 3 4 5 6 7 8 9 10 11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