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인천공항, 동북아 허브 경쟁에서 밀려 미래 어둡다.

마래바2015.10.12 10:41Views 2039Votes 4Comment 3

공항은 항공교통의 시작과 끝이다.

하지만 현대의 공항 개념은 시작과 끝을 넘어 연결(Connection)이라는 기능이 점차 강화되고 있다.

오히려 시작과 끝보다는 연결의 개념이 공항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지표가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 연결성(Connectivity) 측면에서, 우리나라 인천공항의 경쟁력은 어느 정도일까?

매년 세계 공항 중 가장 우수하다는 평가를 독식(?)하다시피 하고 있지만, 현대의 새로운 공항 기능이자 경쟁력인 '연결성(Connectivity)'이라는 측면에서는 우수성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주변 동북아 지역에서 조차 후순위로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 IT 그룹인 OAG 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전 세계 50개 메가허브(Mega-Hub) 공항 리스트에는 물론이거니와 아시아 지역의 10개 공항 순위에도 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50개 메가허브 공항 순위

우리가 지금까지 자랑스러워 했던 인천공항의 위상이 실제와는 다른 것처럼 보인다. 단순히 서비스와 편의시설이 좋다고 해서 경쟁력을 갖춘 공항이라 착각해서는 안된다. 편의시설과 서비스는 공항 경쟁력 여러 요소 중 하나일 뿐이지 절대적인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현대의 공항 경쟁력에는 얼마나 많은 항공교통량이 있느냐를 넘어 얼마나 많은 지역으로 연결(Connection)하느냐의 비중이 점차 커지고 있다. 아직까지 현대 항공기술력과 항공사의 규모로서는 한 번에 전 세계를 넘나들 수 없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항공사 간의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한 번에 날아가는 항공노선이 있어도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인근 공항을 거쳐 (경유를 통해) 목적지 공항으로 연결하는 경우 점차 늘고 있다. 왜 허브공항이 중요한 지를 잘 알려주는 대목이다.

우리나라 인천공항은 아시아 지역 10개 순위에도 들지 못했다. 즉, 인천공항은 허브공항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지 못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지금까지 우리나라 항공교통이 이만큼 성장한 것이 일본이라는 거대 항공시장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그 동안은 수많은 일본 항공수요를 인천공항(과거에는 김포공항)을 거쳐 다른 지역으로 연결하는 허브(Hub) 역할을 하면서 현재와 같은 위상을 갖게 된 것이지만, 점차 그 경쟁력을 잃고 있는 모습이다.

순위를 보면 눈에 도드라지는 것이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과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이다. 2010년에는 각각 493, 231에 불과했던 연결성 지수(Connectivity Index)가 2015년에는 각각 643, 482로 대폭 증가했다. 

지난 2009년 일본이 하네다공항을 허브로 육성한다고 발표했을 때만 해도 비아냥 거리며 불신하는 분위기가 컸다. 국제선을 나리타공항과 양분한다는 것이 허브(Hub)와의 개념과 상충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 5-6년 간 일본은 하네다공항을 허브화를 위해 야간 시간대 운항 허가, 장거리 노선 유치 등의 각고의 노력을 통해 '연결경쟁력(Connectivity)'을 확보해 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지역에서 우리 인천공항과 경쟁할 도쿄 하네다,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싱가포르 창이, 상하이 푸동, 홍콩 첵랍콕공항 등은 이미 메가 허브공항으로서의 입지를 확실히 다지고 있는 모습이다. (수카르노하타공항은 예외적으로 2010년에 비해 연결성이 상당부분 하락했다)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

인천공항이 세계 최우수공항이라는 몇몇 타이틀에 도취해 설렁설렁 걷고 있는 동안 주변의 경쟁 공항들은 미래 항공 경쟁력 확보를 위해 뛰고 있다. 수익성이나 서비스 평가에만 목을 메고 있을 상황이 아니다. 이들도 물론 중요하나 항공 교통의 연결경쟁력이 확보되지 않는 한 미래는 결코 밝다고 하기 힘들다. 

정치권 역시 마찬가지다. 국가 차원에서의 미래 경쟁력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일부 한 두 공항의 수익성,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가 전체 경쟁력을 약화시켜서는 곤란하다. 특히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포공항, 인천공항 노선 양분화같은 어처구니 없는 전략은 우리나라 인천공항의 경쟁력을 약화시켜, 결국에는 연결성(Connectivity)을 떨어뜨리게 되고 '출발(Departure)과 도착(Arrival)'만 남는 초라한 모습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2015 OAG MegaHubs Index(pdf)

 

#인천공항 #연결 #Connectivity #Connection #허브 #Hub #공항 #Airport

3
(2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제 4 클래스를 아시나요? FSC 의 반격, 가격으로 승부한다 (by 고려한) 예의는 부메랑이다 (나이스한 사람이 되라) (by 고려한)
Comment 3
  • 망각 (Nonmember)
    2015.10.31 14:13
    마래바님이 이 통계를 기반으로 현재 인천 공항에 대해 말씀하신 부분은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다만, 원문 보고서를 보지는 않았지만 얼추 공항들을 보아하니 connectivity가 높은 공항들은 공통적으로 국제선 뿐만 아니라 국내선의 비중도 상당히 높은 것 같습니다. CLT나 PHL, BOS 등을 보면 이 공항들은 사실 국제선 보다는 미국내 연결편(국내선 허브)이 상당히 다양합니다. 그에 반해 인천 공항은 국내선의 허브 역할은 미약하고 국제선 수송 인원도 특정 노선에 많이 편중되어 있다 보니 위와 같은 결과가 나온 것 같습니다.

    인천 공항 입장에선 보다 다양한 국제 노선 발굴 및 현재 아주 제한적인 국내선 노선의 확대도 고려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봐야 인천-부산, 인천-제주 정도 밖에는...)
  • 주말골퍼 (Nonmember)
    2015.10.31 15:28
    @망각
    어차피 우리나라는 국내선 수요를 생각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어요..
    아시아권 순위를 봐도 인천공항의 한계는 확실히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항공운송산업은 자체 항공수요보다 주변 아시아 국가의 수요를 영리하게 활용해 성장해 왔죠. 어떻게 하든 인천공항의 연결성을 향상시키는 고민을 해야 할 덧 같아요.

    두바이가 대표적인 예 아닌가 싶습니다.
    아랍에미리트 자체 항공수요는 빈약하기 이를데 없는데 항공사와 국가, 공항의 유기적인 협력과 계획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하는지 잘 보여줍니다.
  • 망각 (Nonmember)
    2015.11.3 05:05
    @주말골퍼
    네, 국내선은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는 게 문제이긴 하죠. 다만, 부산/제주 - 인천 연결편을 늘리는 건 필요하다고 봅니다.

    그리고 두바이와 달리 인천 주변엔 허브 공항들이 너무 많긴 합니다. 일본만 해도 나리타를 비롯하여 하네다, 주부, 간사이 등이 있고 중국엔 수도, 푸둥, 홍차이, 홍콩 등이 있고 그 외에 KLIA, 창이 등도 있고요.

    결국 인천이 이런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터미널과 활주로를 새로 만들고 있기는 하지만 이것보다는 정부 차원에서 좀 더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죠. 예를 들면 현재 거의 묶여 있는 심야 시간 슬랏들, 좀 더 유연한 노선 면허 정책 등...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공항은 항공교통의 시작과 끝이다. 하지만 현대의 공항 개념은 시작과 끝을 넘어 연결(Connection)이라는 기능이 점차 강화되고 있다. 오히려 시작과 끝보다는 연...
2015.10.12 View 2039 마래바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비단 항공 여행에만 해당되는 얘기는 아니다. 예절, 예의는 우리 사람들이 사회라는 환경에서 조화롭게, 서로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
2015.09.26 View 794 고려한
마일리지, 포인트 제도의 시작은 항공부문이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항공상식] 마일리지 제도의 시초는 항공사(2007/06/30) 항공 마일리지는 항공편을 이...
2015.09.17 View 1033 마래바
믿음의 영역이라는 것이 있다. 대부분 종교에 관련된 내용이지만, 일반적인 우리 주변에서도 이런 현상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그 중의 하나가 '항공...
2015.07.30 View 2063 마래바
일본의 본격적인 저비용항공 시작은 2012년이 되서였다. 우리나라가 한성항공 2005년 청주-제주 운항을 시작으로 저비용항공이 시작된 것과 비교하면 일본 저비용...
2015.07.29 View 1096 고려한
항공사고는 일반 다른 교통수단 사고와 달리 치명적이다. 조종사의 사소한 실수나 착각, 정비사의 안일함 등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지곤 한다. 하지만 또 한편으...
2015.07.15 View 1036 마래바
항공 서비스가 다양해지는 만큼이나 항공업무는 복잡해지고 비용이 증가한다. 최근 저비용항공시장이 급확대되면서 비용 줄이기는 항공경영의 절대명제처럼 되어 ...
2015.07.14 View 1314 마래바
1909년, 첫 영국해협 횡단 비행 1909년 프랑스의 Blériot 는 영국해협(Calais - Dover)을 최초로 횡단비행함으로 비행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그는 자신...
2015.07.04 View 1146 마래바
'남들이 위기라고 할 때가 기회다' 라는 말이 있다. 불안해하고 위기라고 생각해 누구나 몸을 움츠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회는 있기 마련이다. 최...
2015.06.25 View 829 마래바
세계 항공시장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기는 하지만 예상만큼 대형 항공기의 필요성은 증가하지 않는 모양이다. 이런 현상은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파리에어쇼에서 ...
2015.06.19 View 3218 마래바
간사이공항(関空空港) 야숙자 크게 늘어, 최근 몇 년 사이 10배 증가 한동안 우리나라 인천공항에 밀리며 자국 공항 경쟁력 하락에 고민하던 일본의 반격이 시작...
2015.06.14 View 2404 마래바
미국과 걸프지역 항공사 간의 갈등이 원월드 항공동맹체 해체로까지 번질 것인지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미국 3대 항공사(아메리칸, 델타, 유나이티드)로부터 불...
2015.06.11 View 1460 마래바
항공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멋진 레스토랑에서 근사한 와인과 함께 하는 만찬보다야 덜 하겠지만 3만5천피트 상공에서 먹는 기내식은 색다른 즐거...
2015.06.02 View 1671 마래바
전통적으로 항공사의 영업방식은 간접 판매였다. 항공사가 아무리 지점을 많이 늘리고 영업망을 확충한다해도 전국, 전세계를 대상으로 모든 지역을 커버할 수 없...
2015.05.26 View 2189 마래바
승무원은 몸으로 일하는 직종이다. 항공기 안이라는 특수 환경 속에서 서비스와 안전을 책임지는 업무를 수행하기 때문이다. 한 항공관련 연구소에서 발표한 논문...
2015.05.26 View 1401 마래바
사우스웨스트항공은 항공산업에서 특이한 존재로 꼽힌다. 전통적인 항공 영업, 서비스 방식을 벗어나 저가의 항공요금과 재미(Fun) 경영으로 저비용항공사의 원조...
2015.05.06 View 3370 마래바
지난 주말 네팔에 들이닥친 강력한 지진으로 인한 수많은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이 발생했습니다. 너무나 강력한 지진이었기에 네팔 사회 전체의 시스템이 제대로 ...
2015.04.30 View 3450 고려한
중동계 항공사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최근 10여년 동안 가장 크게 성장한 시장, 항공사를 든다면 단연코 중동 항공시장과 중동 항공사들이다. 특히 두바이, ...
2015.04.22 View 1544 마래바
유럽과 미국 항공사들이 발칵 뒤집혔다. 괴짜 CEO 마이클 오리어리가 이끄는 아일랜드의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가 중장거리에 해당하는 유럽과 미국 노선에 ...
2015.03.23 View 1418 마래바
항공기를 이용할 때 누구나 기내에 가방을 휴대한다. 하다못해 작은 서류가방이라도 말이다. 특히 여행이나, 짧은 출장 일정 등으로 항공기를 이용할 때 기내 가...
2015.03.16 View 1761 마래바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