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컬럼

취소수수료 비싸다고 저비용항공 비난하지 마라

마래바2012.09.18 21:16Views 5894Votes 2Comment 0

어제 오늘 인터넷 기사를 보니, 한국 소비자원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저비용항공의 불합리한 면을 지적하는 듯한 기사가 여럿 눈에 띈다.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저비용항공사들, 취소 수수료 너무 비싸게 받는다" 는 것.

물론 항공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을 돕기 위해 낭패 당하기 쉬운 점을 미리 알려주는 차원이라는 것은 알겠지만, 대부분의 언론 기사들은 저비용항공사들이 불합리하게 수수료를 책정하고 있다는 뉘앙스를 느끼게 한다.

한국 소비자원에서는 저비용항공사에 따라 취소수수료가 천차만별이며, 외국 항공사의 경우 심하면 취소수수료를 15만원 가까이 물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며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는 기사다.

[기사 검색] 저가항공, 취소수수료 너무 비싸

그 배경을 알기 위해서는 우선 저비용항공사의 특징을 알아야 한다.왜 저비용항공사들은 취소수수료를, 그것도 약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과다하게 책정하고 있을까?

저비용항공의 특징은 뭘까?

가장 대표적인 특징은 항공권 가격이 저렴하다는 데 있다.  기존 항공사에 비해 적게는 몇 십 퍼센트, 많게는 불과 몇 분의 일 가격으로 같은 노선의 항공권을 판매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가격은 항공사가 수익을 포기하지 않는 한 불가능한 항공권 가격이다.

그러면 어떻게 가능한가?

기본적으로는 항공사 내부적인 시스템을 대폭 간소화하고 서비스도 최소화함으로써 투입되는 비용을 줄인다.  이렇게 비용을 줄이면 항공권 가격도 자연스럽게 저렴해진다.  그래서 엄밀하게는 저가항공(Low Fare Carrier)라 하지 않고 저비용항공(Low Cost Carrier)이라고 불리는 이유다.

하지만 이것만 가지고 우리를 놀라게 하는 파격적으로 값싼 항공권 가격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항공사 내부 시스템 간소화, 최적화와 더불어 필요한 것이 바로 '추가'라고 불릴만한 모든 서비스를 유료화하는 것이다.  기내식은 물론이거니와, 영화 등 엔터테인먼트, 비상구 좌석에 추가 요금을 받는 등 좌석에 따른 가격 차등, 기내 담요 유료화 등이 이에 해당한다 할 수 있다.


그리고 여기에 결정적인 한가지가 더 있는데, 바로 수수료다.

무료 수하물을 없애고 모든 위탁 수하물에 요금을 부과하거나 심지어는 기내에 들고 들어가는 가방에도 요금을 부과하기도 한다.  그리고 저비용항공편은 최초 예약된 항공편을 변경없이 그대로 이용하도록 강요한다.  만약 다른 항공편으로 변경하려면 적지않은 수수료를 지불하도록 하고 있다.


취소수수료(Cancel charge)도 마찬가지다.

예약했던 항공편을 취소하면 앞서 언급했던 기사들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많게는 15만원 가까이 되는 수수료를 떼고 나머지 금액만 돌려받게 된다.  아니 유럽 등 외국 저비용항공의 경우에는 아예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이도 먼저 먹는다고 했다.  여타 경제 활동과 마찬가지로 항공여행 또한 발품, 손품을 많이 팔고 계획적으로 소비하는 길이 비용을 줄이는 방법, 값싼 항공권을 유용하게 사용하는 방법이다.

저비용항공, 저렴한 항공권에도 그 만한 수고와 노력이 필요하다.  남들이 싸다고 해서 앞뒤 안가리고 무턱대고 항공권 구입해서는 안된다.  자신의 여행 패턴 혹은 계획과 일치하는지 먼저 살펴야 한다. 


다시 한번 얘기하지만 저비용항공사는 그런 취소수수료 등 각종 부가 수익원을 먹고 산다.  유료 서비스를 먹고 산다.  그런 추가 수익 구조 없이는 절대 값싼 항공권이 등장할 수 없다.

그러므로 취소수수료 비싸다고 비난하지 말아야 한다.  어차피 저비용항공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으면 적고 많음의 차이만 있을 뿐 이익을 내기 위해, 그리고 또 다른 값싼 항공권을 내기 위한 필요악이기 때문이다.

백화점에서 구입한 물건은 어지간한 조건에서 환불, 교환이 가능하지만, 시장 노점상에서 구입한 물건에 백화점 수준의 서비스를 기대해서는 안되는 이유와 같다.


5
(1 user rated)
5
4
3
2
1

Rate your experience

0 Rate up
    • Font Size
항공기 기내 아이 금지구역 논란에 대해 (by 마래바) 항공기 기내 아이 금지구역 논란에 대해 (by 마래바)
Comment 0

Leave a comment Use WYSIWYG

Author Password
"여기 정비사 좀 불러 주시겠습니까?" 방금 도착한 항공기 객실 승무원이 문이 열리자 마자 지상 직원에게 요청하는 말이다. 이유인 즉슨, 손님의 휴대전화가 좌...
2014.05.26 View 5244 마래바
우리나라는 지리적으로 일본과 중국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지정학적으로 나쁜 면을 들자면 한도 끝도 없지만, 좋은 점도 제법 있다. 특히 항공시장에 있어서 그 ...
2014.03.23 View 49637 마래바
항공기, 특히 국제선을 이용하려 한다면 탑승수속 카운터에서 가장 먼저 듣는 말이, '여권과 항공권 보여 주시겠습니까?' 라는 물음일 것이다. 최근에는 이티켓(E...
2014.03.19 View 4210 마래바
우리가 이용하는 항공편은 대개 퍼스트, 비즈니스, 이코노미 클래스로 나뉜다. 물론 항공사, 운항 노선에 따라 퍼스트 클래스가 없는 경우도, 또 비즈니스 클래스...
2014.02.21 View 4975 마래바
오늘 자 기사를 보니, 사천공항 명칭 관련해서 사천의회에서 개선 건의안 이라는 걸 제출했던 모양이다. [관련 기사] 사천공항 단일명칭 사용 추진 엄연히 공항 ...
2014.02.10 View 3466 마래바
아직까지 세계 항공교통의 중심은 미국과 유럽이다. 일본, 한국을 중심으로 하는 아시아권에 중국의 성장세가 더해져 향후 큰 항공시장으로 발전할 수는 있겠으나...
2014.02.05 View 4215 마래바
2013년도 거의 저물어 간다. 어느 분야에나 사람 사는 이야기들, 살아가는 방식들이 다르고 다양하다. 항공분야에도 올 한해 여러가지 사건과 해프닝 들이 있었다...
2013.12.28 View 3256 마래바
항공기 좌석을 극장 좌석과 비교하는 건 너무 극단적인 것일까? 어떤 항공기 좌석은 심지어 극장 좌석보다 좁다. 고객 입장에서 보면 비행기를 띄우고 무지막지한...
2013.12.10 View 4804 마래바
요 며칠 전해진 소식 가운데 저비용항공 정책에 대한 것이 눈에 띈다. 대부분의 저비용항공사가 자사 약관에 규정한 환불 불가 정책은 수정되어야 하며, 이를 공...
2013.11.07 View 3821 마래바
항공기를 이용한다는 것이 아직까지는 고급 교통수단을 이용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아무래도 먼거리를 단시간에 이동하는 최첨단 교통수단인데다가, 항공사의 경...
2013.08.05 View 5299 마래바
수하물... 항공 여행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단어다. 인근 도시나, 비즈니스로 항공편을 이용할 때야 간단한 손가방 정도로 가능하지만, 일반적인 여행에서 수하물(...
2013.07.18 View 4197 마래바
욕하면서 배운다는 말이 있다. 누가 한 말인지 모르겠으나, 인간 관계와 심리, 이로 인한 행태를 이처럼 적나라하게 표현하기도 쉽지 않다. 갓 시집 온 며느리가 ...
2013.05.01 View 4995 마래바
항공산업이 가장 발달해 있다고 여겨지는 미국은 소비자의 나라답게 항공사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그 품질 평가를 해오고 있다. 여러 평가 가운데 AQR (Airline...
2013.04.25 View 4155 마래바
LCC(Low Cost Carrier), No-Frills, Budget Airlines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저비용항공이 요즘 대세다. 이미 우리나라에만도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2013.03.21 View 3838 마래바
미국과 함께 항공교통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유럽은 여러모로 항공교통 정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어제 (2013/03/13) 유럽연합(European Commission)...
2013.03.14 View 3303 마래바
대한항공은 작년(2012년) 6월부터 무료 수하물 정책을 바꿔 운영해 오고 있다. 이전까지는 무료 수하물 기준을 무게를 적용했었으나, 6월부터는 기준이 개수로 바...
2013.01.02 View 9150 마래바
제목이 좀 과격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 상태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의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정한 제목이다. 얼마 전 국내 항공시장, 특히 저가 시장에 한바탕 ...
2012.10.20 View 5912 마래바
항공기라는 교통수단을 이용한다는 것이 그리 녹녹치는 않다. 여타 교통수단과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공항이라는 장소를 이용해야 하고, 국...
2012.10.08 View 6281 마래바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은 겪어봤을 거다. 아이 우는 소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말이다. 하물며 내 자식이라고 해도 우는 소리가 마냥 즐거운 ...
2012.09.29 View 4104 마래바
어제 오늘 인터넷 기사를 보니, 한국 소비자원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저비용항공의 불합리한 면을 지적하는 듯한 기사가 여럿 눈에 띈다. 한 마디로 요약하면, "저...
2012.09.18 View 5894 마래바
Prev 1... 3 4 5 6 7 8 9 10 11 12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