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기타

항공기 탈출 시 소지품 버려야 하는 5가지 이유

고려한2018.05.12 13:51조회 수 1279추천 수 1댓글 0

  • 항공기 탈출 시 휴대품 소지는 정말 위험

  • 슬라이드 파괴나 부상 위험성 커

항공기 사고는 흔하지 않은 것이지만 한번 발생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 때문에 다른 어떤 교통수단보다 안전수칙은 엄격한 편이다.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하지만 이착륙 시 발생하는 사고에서는 그나마 탈출 가능한 상황이 대부분이다. 이 때문에 항공기 출발 전에는 필히 안전 수칙(안전 데모)을 안내한다.

하지만 이를 주의깊게 인식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최근 발생한 여러가지 항공사고 시 승객들의 탈출 장면을 보면 여실히 드러난다. 비상탈출 슬라이드(Evacuation Slide)를 타고 내려오는 승객들 대부분이 자신의 소지품을 그대로 안고 뛰어내리는 모습이 어렵지 않게 보이기 때문이다.

[항공상식] 항공기 비상탈출을 대하는 자세! 짐 버려!(2016/3/1)

 

소지품을 가지고 탈출하면 안된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1. 짐 찾는데 단 1초라도 시간이 더 걸린다

 


짐 찾느라 탈출하지 못하는 승객들

 

승객들이 모두 자신의 짐을 찾는데 1초라도 시간이 걸리면 산술적으로 수백초 시간이 더 소요된다. 물론 산술적으로만 계산할 것은 아니지만 빈 몸으로 탈출하는 것보다 시간이 더 걸리는 것만은 사실이다.

항공기에 화재가 발생하면 산소가 급격히 소모되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히 탈출해야 한다. 현재 항공기 제작 시 탑승객 전원이 탈출하는 시간은 90초 이내(90초 룰)가 되도록 설계한다. 하지만 설계와는 달리 짐을 찾고 휴대하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는 것이다.

 

 

2. 다른 사람의 탈출을 방해한다

짐을 꺼내기 시작하면 자신은 물론 그 짐으로 인해 다른 사람들의 탈출을 방해한다. 통로에 걸리거나 짐을 소지한 탓에 움직임이 둔해질 수 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인해 다른 사람들의 탈출까지 방해하는 것이다.

항공기에 탑승하면 짐을 선반이나 앞좌석 아래 공간에 두라고 하는 것도 탈출하는데 방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3. 소지품으로 인한 부상

 

evacuate_belongings.jpg

 

패닉 상태에서 움직이다 보면 남을 고려하거나 조심 조심하기는 어렵다. 이런 상황에서 자신이 소지한 휴대품은 주변 사람들에게 부상을 입힐 수 있다. 

또한 슬라이드를 타고 내려 오다가 짐을 다시 찾느라 뒤에 뛰어 내리는 사람들과 부딪히기도 하고 자연스럽게 빠져 나가기 어려운 상황이 된다.

 

 

4. 탈출 슬라이드 파손

어쩌면 이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일 수 있는데 각진 가방이나 날카로운 소지품을 소지하고 뛰어 내렸다가 이로 인해 슬라이드 튜브가 파손을 입을 수 있다. 물론 어느 정도 내구성을 보장하도록 제작된 것이지만 안에 공기를 집어넣은 튜브이기 때문에 파손의 위험성이 비교적 큰 편이다.

특히 물 위로 탈출해야 하는 경우라면 탈출 슬라이드가 구명보트 역할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록 항공기에서는 탈출했을지 모르지만 자신의 생명줄을 자신이 파괴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5. 사람 탈 공간도 부족해

물 위로 탈출하는 경우라면 이 탈출 슬라이드가 구명보트가 되는데 공간은 제한적이다. 승객이 타기에도 부족한 공간이라는 것이다. 어차피 소지품을 가지고 탈출했어도 버려야 한다.

 

 

비상탈출 시 소지품을 휴대한 승객들은 '그렇게 위험하지도 않고 여유 상황이었기 때문'이라고 변명할지 모르지만 무책임한 생각이다. 사고로 인한 화재 등이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는데 안일하고 이기적인 생각으로 다른 사람들은 물론 자신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결정적으로 자신이 소지한 가방 때문에 탈출 슬라이드가 파손되기라도 하면 그 뒤 사람들의 탈출은 불가능해진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아직 별점이 없습니다.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16/12/18] 전자담배 화재로 항공기 비상착륙 (537, 3) *1
    • 글자 크기
GDS 대신 NDC - 항공상품 유통 혁신이 온다 비즈니스클래스를 탄생시킨 항공사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항공 기술 발달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노선 스케줄 비행시간, 과거보다 증가 공항, 항로, 교통량 등의 변화와 함께 항공사의 전략이 크게 작용 항공역사 100여 년...
2018.11.28 조회 261 추천 수 2
미국은 매년 대형 화재로 골머리를 앓는다. 특히 서부지역은 습기가 적고 광활하다 보니 한번 산악 지역이나 들에 화재가 발생하면 엄청난 피해를 입힌다. 일반적...
2018.11.13 조회 234
항공기 출발 전 안전데모는 생명을 담보하는 구명줄 구명조끼 때문에 백 명 이상 대량 참사를 당한 에티오피아항공 비상착수 사고 항공기를 타면 가장 먼저 접하...
2018.10.22 조회 454 추천 수 1
세계 최장 항공 국내선은 프랑스에 있어 파리 샤를드골(CDG) - 생드니 레위니옹(RUN), 9349킬로미터, 비행 11시간 대부분 과거 식민지 영토가 아직도 지배령으로...
2018.09.23 조회 863 추천 수 2
세계 최대 저비용항공사 사우스웨스트만이 가진 독특함 내부 문화 못지 않게 영업 방식의 독특함 역시 큰 장점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세계에서 손꼽는 규모를...
2018.09.19 조회 699 추천 수 1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항공사는 KLM, 1919년 사상 최초 상용 항공사는 DELAG, 1909년 1903년 라이트형제가 동력 비행에 성공한 이래 항공산업은 상상하기 어려울...
2018.08.17 조회 1207 추천 수 2
항공 여객운송 초기 시절부터 비행기 '침대칸' 등장 1970년대 오일쇼크, 여행 수요 증가와 함께 사라졌다가 2000년대 서비스 차별화를 앞세워 중동 항공...
2018.07.09 조회 467 추천 수 2
최초의 조류충돌은 1905년 라이트 형제 비행에서 1912년 최초 인명사고, 1960년 대형 인명 희생 사고 어쩌면 당연한 이야기를 하는 지 모른다. 인간이 날 것을 ...
2018.06.23 조회 403 추천 수 1
승객 없는 유령 비행편.. 한두 편도 아닌 지속적으로 빈 비행기 운행시킨 이유는? 항공사 영업 재산권 성격이 짙은 슬롯 권리를 잃지 않기 위해 IATA, 슬롯 권리...
2018.06.04 조회 787 추천 수 2
다양한 항공상품 판매 한계, GDS 대안으로 NDC 떠올라 시스템 개념의 GDS가 아닌 표준 통신규약으로 NDC 역할 비용 절감은 물론 이미지, 동영상 지원 등 다양한 ...
2018.05.29 조회 612 추천 수 1
항공기 탈출 시 휴대품 소지는 정말 위험 슬라이드 파괴나 부상 위험성 커 항공기 사고는 흔하지 않은 것이지만 한번 발생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 때문에 다...
2018.05.12 조회 1279 추천 수 1
비즈니스클래스 최초 도입은 1970년대 British Caledonian 하지만 비즈니스클래스 개념 확산은 팬암항공(PanAm) 통해 최근 항공업계 운임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
2018.04.23 조회 658 추천 수 1
항공 발전은 시행착오의 반복 역사 항공사고를 통해 절차 개선과 기술 발전 이루어져 항공업계의 변화와 발전은 '피로 만들어졌다'라는 말이 있다. 하늘...
2018.04.03 조회 1808
에어부산, 조종사 퇴근했다고 승객 배로 이동시켜? 후속편 24시간이냐, 14시간 지연이냐 선택 안전운항 위한 조종사, 비행근무시간·휴식시간 등 법적으로...
2018.03.05 조회 1019 추천 수 2
수십 년 간 단 한 번의 인명 항공사고 없는 항공사 적지 않아 중동 3대 항공사 역시 안전도 인정받을 만해 대형 저비용항공사 대부분 인명 항공사고 없어 항공사...
2018.02.10 조회 3221 추천 수 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19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