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기타

항공기 탈출 시 소지품 버려야 하는 5가지 이유

고려한2018.05.12 13:51조회 수 1808추천 수 5댓글 0

  • 항공기 탈출 시 휴대품 소지는 정말 위험

  • 슬라이드 파괴나 부상 위험성 커

항공기 사고는 흔하지 않은 것이지만 한번 발생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 때문에 다른 어떤 교통수단보다 안전수칙은 엄격한 편이다.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하지만 이착륙 시 발생하는 사고에서는 그나마 탈출 가능한 상황이 대부분이다. 이 때문에 항공기 출발 전에는 필히 안전 수칙(안전 데모)을 안내한다.

하지만 이를 주의깊게 인식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최근 발생한 여러가지 항공사고 시 승객들의 탈출 장면을 보면 여실히 드러난다. 비상탈출 슬라이드(Evacuation Slide)를 타고 내려오는 승객들 대부분이 자신의 소지품을 그대로 안고 뛰어내리는 모습이 어렵지 않게 보이기 때문이다.

[항공상식] 항공기 비상탈출을 대하는 자세! 짐 버려!(2016/3/1)

 

소지품을 가지고 탈출하면 안된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1. 짐 찾는데 단 1초라도 시간이 더 걸린다

 


짐 찾느라 탈출하지 못하는 승객들

 

승객들이 모두 자신의 짐을 찾는데 1초라도 시간이 걸리면 산술적으로 수백초 시간이 더 소요된다. 물론 산술적으로만 계산할 것은 아니지만 빈 몸으로 탈출하는 것보다 시간이 더 걸리는 것만은 사실이다.

항공기에 화재가 발생하면 산소가 급격히 소모되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히 탈출해야 한다. 현재 항공기 제작 시 탑승객 전원이 탈출하는 시간은 90초 이내(90초 룰)가 되도록 설계한다. 하지만 설계와는 달리 짐을 찾고 휴대하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는 것이다.

 

 

2. 다른 사람의 탈출을 방해한다

짐을 꺼내기 시작하면 자신은 물론 그 짐으로 인해 다른 사람들의 탈출을 방해한다. 통로에 걸리거나 짐을 소지한 탓에 움직임이 둔해질 수 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인해 다른 사람들의 탈출까지 방해하는 것이다.

항공기에 탑승하면 짐을 선반이나 앞좌석 아래 공간에 두라고 하는 것도 탈출하는데 방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3. 소지품으로 인한 부상

 

evacuate_belongings.jpg

 

패닉 상태에서 움직이다 보면 남을 고려하거나 조심 조심하기는 어렵다. 이런 상황에서 자신이 소지한 휴대품은 주변 사람들에게 부상을 입힐 수 있다. 

또한 슬라이드를 타고 내려 오다가 짐을 다시 찾느라 뒤에 뛰어 내리는 사람들과 부딪히기도 하고 자연스럽게 빠져 나가기 어려운 상황이 된다.

 

 

4. 탈출 슬라이드 파손

어쩌면 이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일 수 있는데 각진 가방이나 날카로운 소지품을 소지하고 뛰어 내렸다가 이로 인해 슬라이드 튜브가 파손을 입을 수 있다. 물론 어느 정도 내구성을 보장하도록 제작된 것이지만 안에 공기를 집어넣은 튜브이기 때문에 파손의 위험성이 비교적 큰 편이다.

특히 물 위로 탈출해야 하는 경우라면 탈출 슬라이드가 구명보트 역할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록 항공기에서는 탈출했을지 모르지만 자신의 생명줄을 자신이 파괴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5. 사람 탈 공간도 부족해

물 위로 탈출하는 경우라면 이 탈출 슬라이드가 구명보트가 되는데 공간은 제한적이다. 승객이 타기에도 부족한 공간이라는 것이다. 어차피 소지품을 가지고 탈출했어도 버려야 한다.

 

 

비상탈출 시 소지품을 휴대한 승객들은 '그렇게 위험하지도 않고 여유 상황이었기 때문'이라고 변명할지 모르지만 무책임한 생각이다. 사고로 인한 화재 등이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는데 안일하고 이기적인 생각으로 다른 사람들은 물론 자신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결정적으로 자신이 소지한 가방 때문에 탈출 슬라이드가 파손되기라도 하면 그 뒤 사람들의 탈출은 불가능해진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5
(3개의 평가)
5
4
3
2
1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 글자 크기
GDS 대신 NDC - 항공상품 유통 혁신이 온다 비즈니스클래스를 탄생시킨 항공사
댓글 0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세계 최장 항공 국내선은 프랑스에 있어 파리 샤를드골(CDG) - 생드니 레위니옹(RUN), 9349킬로미터, 비행 11시간 대부분 과거 식민지 영토가 아직도 지배령으로...
2018.09.23 조회 1527 추천 수 3
세계 최대 저비용항공사 사우스웨스트만이 가진 독특함 내부 문화 못지 않게 영업 방식의 독특함 역시 큰 장점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세계에서 손꼽는 규모를...
2018.09.19 조회 2417 추천 수 5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항공사는 KLM, 1919년 사상 최초 상용 항공사는 DELAG, 1909년 1903년 라이트형제가 동력 비행에 성공한 이래 항공산업은 상상하기 어려울...
2018.08.17 조회 1900 추천 수 5
항공 여객운송 초기 시절부터 비행기 '침대칸' 등장 1970년대 오일쇼크, 여행 수요 증가와 함께 사라졌다가 2000년대 서비스 차별화를 앞세워 중동 항공...
2018.07.09 조회 1019 추천 수 4
최초의 조류충돌은 1905년 라이트 형제 비행에서 1912년 최초 인명사고, 1960년 대형 인명 희생 사고 어쩌면 당연한 이야기를 하는 지 모른다. 인간이 날 것을 ...
2018.06.23 조회 808 추천 수 5
승객 없는 유령 비행편.. 한두 편도 아닌 지속적으로 빈 비행기 운행시킨 이유는? 항공사 영업 재산권 성격이 짙은 슬롯 권리를 잃지 않기 위해 IATA, 슬롯 권리...
2018.06.04 조회 1359 추천 수 4
다양한 항공상품 판매 한계, GDS 대안으로 NDC 떠올라 시스템 개념의 GDS가 아닌 표준 통신규약으로 NDC 역할 비용 절감은 물론 이미지, 동영상 지원 등 다양한 ...
2018.05.29 조회 1517 추천 수 7
항공기 탈출 시 휴대품 소지는 정말 위험 슬라이드 파괴나 부상 위험성 커 항공기 사고는 흔하지 않은 것이지만 한번 발생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 때문에 다...
2018.05.12 조회 1808 추천 수 5
비즈니스클래스 최초 도입은 1970년대 British Caledonian 하지만 비즈니스클래스 개념 확산은 팬암항공(PanAm) 통해 최근 항공업계 운임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
2018.04.23 조회 1003 추천 수 4
항공 발전은 시행착오의 반복 역사 항공사고를 통해 절차 개선과 기술 발전 이루어져 항공업계의 변화와 발전은 '피로 만들어졌다'라는 말이 있다. 하늘...
2018.04.03 조회 3039 추천 수 7
에어부산, 조종사 퇴근했다고 승객 배로 이동시켜? 후속편 24시간이냐, 14시간 지연이냐 선택 안전운항 위한 조종사, 비행근무시간·휴식시간 등 법적으로...
2018.03.05 조회 1795 추천 수 4
수십 년 간 단 한 번의 인명 항공사고 없는 항공사 적지 않아 중동 3대 항공사 역시 안전도 인정받을 만해 대형 저비용항공사 대부분 인명 항공사고 없어 항공사...
2018.02.10 조회 5432 추천 수 15
공동운항, 단순히 항공기 공동사용 수준 조인트벤처, 공동 마케팅·판매·공항시설사용 등 전방위적 협력 수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이 신청한 조인...
2017.11.18 조회 2085 추천 수 6
창가 좌석 선택, 이기적 성향 남 불편에 덜 민감 창가 좌석 확보 34%가 비용 지불 용의, 통로 좌석은 15% 불과 저비용항공사(LCC)가 일반 항공사에 비해 항공권...
2017.10.27 조회 1279 추천 수 8
하와이에도 사우스웨스트發 바람 기대 저렴한 운임, 트래픽 증가 등 사우스웨스트 효과, 하와이 주목 얼마 전 미국 저비용항공사인 사우스웨스트항공의 기념비적...
2017.10.23 조회 800 추천 수 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 20다음